건강칼럼

home커뮤니티건강칼럼
커뮤니티
강동훈원장
갑상선암은 우리나라 여성암 발생율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매우 흔한 악성종양이지만 적절히 치료를 받으면 생존율이 매우 높은 예후가 양호한 암이다. 조직검사를 통한 세포의 모양과 분화정도, 암의 기원세포에 따라 유두암, 여포암, 수질암, 미분화암 등으로 나눈다.

대부분의 갑상선암은 아직 그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지만 방사선에 과량 노출되거나 유전적 요인이 있는 경우 발생될 수 있다. 

갑상선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으며, 크기가 커지면 목에 통증이 있을 수 있으며, 목소리가 쉬거나, 음식을 먹을 때 걸리는 느낌인 연하곤란 등의 압박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일단 갑상선에 혹이 만져지면 간단히 갑상선 초음파검사를 통하여 종양을 진단할 수 있다. 갑상선 혹의 크기나 경계부 모양, 에코 양상 등으로 갑상선 악성 종양이 의심되면 미세침 흡인세포 검사가 진단에 필수적이다. 세포검사는 가느다란 주사 바늘로 갑상선 결절의 세포를 흡인하여 슬라이드에 도말한 후 염색과정을 거쳐서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검사로서 비교적 검사가 안전하고 간편하게 시행할 수 있다.

컴퓨터 단층촬영은 갑상선암이 주위 근육 조직으로 침윤되어 있는지, 림프절에 전이가 있는지를 파악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혈액검사를 통해 수술 전에 갑상선 기능을 평가할 수 있으며, 칼시토닌 검사를 추가하여 이 수치가 증가한 경우라면 갑상선 수질암을 의심할 수 있다.

갑상선암의 최선의 치료법은 수술이다. 환자의 연령, 종양의 크기, 주위 조직으로의 침범, 림프절 전이의 범위, 및 원격 전이 유무 등을 고려하여 수술의 범위를 결정하게 되며, 수술 후에는 부족한 호르몬을 보충하고, 갑상선암의 재발을 억제하기 위해 갑상선 호르몬제를 복용한다. 갑상선암 수술은 많은 경우 전통적인 절개술을 받지만 종양의 크기나 부위에 따라 절개 부위를 최소화하는 최소절개 수술 및 내시경수술 등을 받을 수도 있다. 갑상선 유두암 및 여포암 환자 중 재발의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추가로 방사선 요오드 치료를 시행한다.

갑상선암은 진행이 매우 느리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았을 경우 다른 암에 비하여 예후가 양호한 편이다. 장기간 경과 후에도 재발하거나 전이될 가능성이 있어서 지속적인 추적관찰이 필요하다.

갑상선암을 조기에 진단하기 위하여 목 아래 갑상선 부분을 자주 만져보고 정기적으로 갑상선 초음파검사를 받으면 도움이 된다. 일부 갑상선암은 유전적으로 발병하므로 가족 중에 수질암 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전문가의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수술 전후 특별히 금기되거나 권장되는 식품은 없으며, 다만 방사선 요오드 치료가 예정된 경우라면 치료 전 2주 동안에는 요오드 함유 식품을 제한하여야 한다.


장마철 무더위 건강관리를 잘하려면?
골다공증 치료 약물에는 어떤 것이 있나요?
컨텐츠 처음으로 가기